본문으로 바로가기

마블링 적어도 '1++'…비싼 쇠고기만 늘어나나

경제

연합뉴스TV 마블링 적어도 '1++'…비싼 쇠고기만 늘어나나
  • 송고시간 2019-12-03 08:38:15
마블링 적어도 '1++'…비싼 쇠고기만 늘어나나

[앵커]

이달부터 국내산 쇠고기의 등급 기준이 바뀌었습니다.

살코기 사이 지방, '마블링'이 적어도 높은 등급을 받을 수 있게 된 건데요.

건강을 중시하는 소비 경향을 고려했다지만 비싼 쇠고기가 늘어나 소비자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서형석 기자입니다.

[기자]

쇠고기 등급을 결정할 때 '마블링'이 차지하던 비중이 줄었습니다.

지방 함량이 17% 이상이던 1++ 등급은 15.6%로, 13~17%이던 1+ 등급은 12.3~15.6%로 조정된 겁니다.

지방이 적어서 1+등급을 받던 고기도 이제 조직감, 고기 색깔이 좋으면 1++등급을 받게 됐습니다.

이에 따라 지방량을 인위적으로 늘리기 위해 걸리던 소 사육기간이 평균 2개월 감축돼 농가들이 1,100여억원의 사육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정부는 전망했습니다.

하지만 1++ 등급 적용 확대로 결국 가격이 올라 소비자 부담만 커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윤명 / 소비자시민모임 사무총장> "제도가 안정화된 다음에 봐야겠지만 1+등급의 가격이 1++ 등급으로 됐을 때 오히려 가격이 인상되는 효과가 있지 않을까…"

기존 1+ 값이면 사먹던 고기를 1++ 가격으로 비싸게 사먹을 수도 있다는 건데, 남은 1+ 등급 고기의 가격도 장담을 못합니다.

이번 개편에 따라 소비자가 주로 구입하는 1+와 1등급 쇠고기 물량은 60%에서 50%대로 오히려 줄어들 수 있는 탓입니다.

정부는 이러한 우려를 감안해 1++ 등급의 경우 마블링 정도를 추가 표기하는 한편,

유통업계, 소비자단체와 협의체를 구성해 쇠고기 유통 물가를 감시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codealph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1.8만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34만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12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