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의도풍향계] 판 커지는 내년 4월 재보선…대선 가늠자?

명품리포트 맥

연합뉴스TV [여의도풍향계] 판 커지는 내년 4월 재보선…대선 가늠자?
  • 2020-07-12 10:54:40

[여의도풍향계] 판 커지는 내년 4월 재보선…대선 가늠자?






[앵커]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러운 비보를 둘러싼 충격이 좀처럼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박 시장의 빈 자리는 내년 4월 보궐선거를 통해 채워지게 되는데요. 






이미 보궐선거가 확정된 부산시장에 이어 1,000만 서울시민의 수장까지 뽑게 되면서 내년 재보선이 대선 전초전의 성격을 띠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이승국 기자가 여의도 풍향계에서 짚어봤습니다.






[기자]






재보궐 선거는 선출된 공직자가 임기 중에 사퇴 또는 사망한 경우에 치러지는 보궐선거와 당선인이 선거법을 위반해 당선 무효 판결을 받았을 경우 등에 실시되는 재선거를 합친 말입니다.






다음 재보궐 선거는 내년 4월 7일에 치러지는데요.






점점 규모가 커지는 모양새입니다.






광역단체장 보궐선거가 가장 먼저 확정된 곳은 부산시장입니다.






오거돈 전 시장은 지난 4월, 시장 집무실에서 여성 공무원을 성추행한 사실을 시인하고 시장직에서 물러났습니다.






<오거돈 / 전 부산시장(지난 4월 23일)> "공직자로서 책임지는 모습으로 피해자분들께 사죄드리고 남은 삶 동안 참회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습니다." 






여기에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서울시장 선거까지 추가됐습니다.






지난 4월 총선 기준으로 유권자가 1,100만 명이 넘는 서울과 부산의 시정 책임자를 다시 뽑게 된 겁니다.






이 뿐만이 아닙니다.






현재 재판을 받고 있는 광역단체장들이 있고, 지난 20대 국회에서 벌어진 '패스트 트랙' 충돌 사건으로 기소된 10여 명의 현역 의원들에 대한 재판도 진행 중입니다.






먼저 이재명 경기지사는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습니다.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친형을 강제 입원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에 대해 2심에서 당선 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이 선고된 상태입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드루킹' 일당과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기소돼 2심 재판이 진행 중입니다.






여기에 이른바 '패스트 트랙' 충돌 사건으로 12명의 현역 국회의원들이 재판에 넘겨졌고, 21대 총선 선거법 위반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의원들도 90명에 달합니다.






이 때문에 정치권에선 벌써부터 내년 4월 재보궐 선거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입니다.






차기 대통령 선거가 1년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치러지는 사실상의 대선 전초전 성격을 띨 가능성이 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박원순 시장 추모 분위기 속에서 당사자들은 일절 함구하며 손사래를 치고 있지만, 여의도에서는 출마 가능성이 있는 후보들의 이름이 조심스럽게 거론되고 있습니다






다만 민주당 일각에서는 이 두 곳에 후보를 내는 것에 대해 부담스러워 하는 기류도 있습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설 민주당 후보로는 2018년 당내 경선에서 박원순 시장과 맞붙었던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우상호 의원이 거론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박주민 의원도 잠재적 후보군입니다.






통합당에서는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했던 나경원 전 의원과 나란히 4선인 권영세·박진 의원의 이름이 오르내립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는 여권에서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 야권에선 김세연 전 통합당 의원이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다만 민주당 내에선 두 곳 모두 민주당 소속 단체장이 불미스러운 의혹과 연관돼 보궐선거가 치러지게 된 만큼 후보를 내는 것에 대해 부담스러워 하는 분위기도 읽힙니다.






<박주민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제 개인적인 입장은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는 것이 좀 바람직하지 않지 않느냐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과거 사례를 보면 대규모 재보궐 선거가 끝난 뒤에는 결과에 따라 지도부 사퇴 등 거센 후폭풍이 잇따랐습니다.






2022년 대선을 목전에 두고 치러지는 내년 4월 재보선 성패 역시 대선 판도 등에 지각 변동을 불러올 가능성이 큽니다.






지금까지 여의도 풍향계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