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가팔라지는 대치전선…'장모대응 문건' vs '박지원 관여'

정치

연합뉴스TV 가팔라지는 대치전선…'장모대응 문건' vs '박지원 관여'
  • 송고시간 2021-09-14 17:26:24
가팔라지는 대치전선…'장모대응 문건' vs '박지원 관여'

[앵커]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을 둘러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대치 전선이 갈수록 가팔라지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들어보겠습니다.

방현덕 기자, 오늘 장내, 장외에서 여야 공방이 계속되고 있지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늘 여권은 윤석열 후보의 '장모 사건 대응 문건' 의혹을 고리로 윤 후보를 정면 겨냥했습니다.

윤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대검찰청이 검찰 내부 정보를 활용해 장모 사건에 대응 문건을 만들었다는 의혹입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검찰권을 가족 변호에 쓴 권력 사유화라며 "국기문란"이라 비판했습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법사위 회의에 나와 '대검 레드팀 보고서'라는 유사 문건이 존재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윤 후보는 해당 문건이 대검 소관부서에서 언론 응대를 위해 만든 자료라며 자신과 무관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에 국민의힘은 박지원 국정원장의 고발사주 의혹 관여설을 부각하는 데 주력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라디오에서 박 원장의 행동이 국정원 대선 개입 사례를 연상시킨다며 거취 선택을 압박했고, 윤 후보 캠프도 박 원장에 대한 신속한 압수수색 그리고 조성은 씨에 대한 출국금지를 주장했는데요.

박 원장은 언론인터뷰를 통해 "윤 후보와 과거 술을 많이 마셨다"며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밟지 말라"고 경고 메시지를 냈습니다.

야권이 주장하는 사전 공모 의혹도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여권 대선경선 상황 살펴보겠습니다.

양강 구도를 형성한 이재명, 이낙연 후보, 오늘 처음으로 일대일 토론을 한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이제 5명이 된 여권 주자들은 오늘 밤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합니다.

아 자리에서 이재명, 이낙연 후보의 일대일 토론이 처음 펼쳐집니다.

사퇴한 정세균 후보를 지지했던 호남 표심이 어디로 흘러갈지 주목되는 상황인데요.

이재명 후보는 어제 광주전남에 이어 오늘 전북 지역 공약을 발표하며 적극 구애에 나섰습니다.

야권에서 제기하는 성남 대장지구 의혹에 대한 반박 회견도 열고 특혜 의혹이 아닌 모범행정 사례라고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예비후보> "민간개발특혜 사업을 막고, 5,503억 원을 시민이익으로 환수한 모범적인 공익사업입니다."

이낙연 후보는 박병석 국회의장을 찾아 자신의 사직안을 처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 후보는 모든 것을 던지겠다는 절박한 마음을 이해해달라고 말했는데, 박 의장은 사직안 상정을 당과 협의하겠단 입장입니다.

추미애 후보는 비공개 일정을 소화했고 박용진 후보는 카드사 노조 측과 만났습니다.

김두관 후보는 광주전남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앵커]

야권으로도 가보죠.

어제부터 시작된 1차 컷오프 여론조사, 오늘 마무리된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결과는 내일 오전 결과가 발표되는데요.

현재 남은 11명 중 3명이 탈락합니다.

국민의힘에선 윤석열, 홍준표 후보의 양강 구도가 뚜렷해지고 있는데, 윤 후보 측이 조성은 씨와 박지원 원장의 식사 자리에 홍 후보 측 인사가 있었단 취지의 주장을 내놓으며 신경전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홍 후보는 지지율 골든크로스가 가시화하자 다급한 윤 후보 측이 거짓 소문을 내고 있다며 자신을 공격할 깜이 안되는 초보 공격수라고 윤 후보를 비판했습니다.

오늘 윤 후보는 비공개 일정을 소화하고, 홍 후보는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났습니다.

유승민 후보는 푸른나무재단을 방문하고, 최재형 후보는 언론사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