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눈 녹은 도로 '엉금엉금'…배달·배송 "안전 최우선"

경제

연합뉴스TV 눈 녹은 도로 '엉금엉금'…배달·배송 "안전 최우선"
  • 송고시간 2021-01-13 17:42:34
눈 녹은 도로 '엉금엉금'…배달·배송 "안전 최우선"

[앵커]

어제(13일) 수도권을 중심으로 두 번째 폭설이 내리면서 음식 배달 서비스와 배송 서비스가 중단되거나 지연됐죠.

날씨가 풀리고 있지만, 여전히 골목길은 위험한 상황인데요.

배송·배달 업체들은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한지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간밤에 쌓인 눈으로 음식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배달 애플리케이션에는 배달 지연을 알리는 공지문이 속속 올라왔습니다.

다행히 날씨가 풀리면서 큰 길가를 중심으로 눈이 녹고 있지만, 골목길은 여전히 위험하기만 합니다.

언덕을 오르락내리락하는 오토바이가 혹여나 미끄러질까 조심조심 내려옵니다.

<김동욱 / 바로고 팀장> "눈 내리고 난 직후에는 잔여물이 남아있어서 최대한 운행은 하지만 장거리 같은 경우는 못 하는 경우가 있거든요. 경사진 곳이나 가파른 곳은 힘든 부분이 있기 때문에 내려서 이동하거나…"

배송업체들은 고객 불만을 최소화하기 위해 고객이 요청한 곳까지 배송이 어려운 지역의 경우 배송 차질을 미리 안내했습니다.

기사들에게는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이커머스 업계 관계자> "배송 기사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서 서행 운전 등을 말씀드리고 있고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팝업 공지는 물론 배송 지연 발생 시 개별적으로 메시지 등을 발송해서 양해를 구하고 있습니다."

눈이 모두 녹을 때까지 당분간 불편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배달 자제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hanj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