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CEO풍향계] '일석이조 승부수' 조원태…'미래사업 고민' 신동빈

경제

연합뉴스TV [CEO풍향계] '일석이조 승부수' 조원태…'미래사업 고민' 신동빈
  • 송고시간 2020-11-21 12:07:31
[CEO풍향계] '일석이조 승부수' 조원태…'미래사업 고민' 신동빈

[앵커]

기업 최고경영자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살펴보는 'CEO 풍향계' 시간입니다.

아시아나 인수에 나서면서 한 주간 이슈를 이끌었던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올 한 해 실적 감소를 몸으로 체감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소식을 배삼진, 한지이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성배일까요, 독배일까요.

한 주간 그야말로 갑론을박 얘기가 많았습니다.

32년간 경쟁 관계에 있던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두 곳이 합쳐지게 되면 자산규모 40조 원에 달하는 세계 7위 초대형 항공사가 출범하게 됩니다.

산업은행이 6개 대기업에 인수를 타진했지만, 조 회장 외에는 모두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장 코로나19로 항공 업황 회복 조짐이 없는 상황에서 아시아나 인수는 기업들에 위험부담이 큰 사업입니다.

아시아나의 부채비율이 2,200%에 달하고, 1년 안에 갚아야 할 채무만 5조 원에 이릅니다.

올해 들어 소폭 흑자를 냈지만 지난해 연간 4,430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습니다.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등 딸린 식구들까지 있습니다.

조 회장 입장에서는 대한항공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경영분 분쟁에서 우위에 설 수 있다는 점에서 1석2조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에서 내린 이번 결단이 훗날 약이 될지, 독이 될지는 조 회장의 경영 능력에 달려 있습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올 한해 누구보다 고민이 깊었을 겁니다.

코로나19로 주요 계열사 실적이 크게 악화됐기 때문인데요.

신 회장은 최근 외부 인사들을 통해 그룹이 처한 위기에 대한 의견을 청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룹 내 주요 회의에서는 국내 4대 그룹은 차세대 성장사업을 적극 발굴해 키우는데, 롯데는 그렇지 못하다는 평가도 나왔다는 후문입니다.

롯데의 주력 사업은 식품과 유통, 건설·화학, 관광·서비스입니다.

지난해 74조 원의 매출 가운데 유통사업 매출은 36%, 화학과 건설이 34%, 관광 서비스가 17%를 차지했습니다.

그런데 올해는 강점이 있는 소매유통 분야에서, 롯데쇼핑의 경우 지난해 대비 매출이 80% 이상 급감했습니다.

유통 인프라와 포트폴리오를 다 갖췄으면서도 온라인 시대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게 냉정한 평가입니다.

이르면 다음 주쯤 사업 부문별 사장단과 임원인사가 있을 예정인데, 이번 정기인사에 이런 분위기가 반영될지 주목됩니다.

구현모 KT 대표가 세계이동통신협회, GSMA의 이사회 맴버로 선임됐습니다.

세계이통산업계의 최고 의사결정기구로, 그간 5G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글로벌 통신산업 기여를 인정받은 겁니다.

내부에서 선출된 구 대표는 취임 후 KT가 종합 ICT 플랫폼 기업으로 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특히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분야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사물인터넷을 결합한 클라우드 서비스입니다.

KT는 전국 13곳에 인터넷 데이터 센터를 보유하고 있고, 6개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를 두고 있죠.

글로벌 클라우드 시장은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이 절대 강자인데, 국내에서는 KT가 2011년부터 뛰어들면서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구 대표는 코로나19로 기업간거래, 즉 B2B에 통신기업의 기회가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이후 통신 네트워크는 사회 유지 인프라로서 중요성이 강조되고, 미디어와 데이터 소비가 급증하는 등 통신 서비스에 대한 니즈가 커지고 있다는 얘기입니다.

구 대표의 재임 기간 KT가 미래 생존을 위해 어떤 변화를 이룰지 기대를 걸어도 될까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부친인 고 이건희 회장의 별세 후 첫 일정으로 디자인 전략회의를 열어 디자인 비전과 추진 방향을 점검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디자인에 혼을 담아내야 한다, 다시 한번 디자인 혁명을 이루자고 강조했는데요.

전사 디자인 전략회의를 주관한 것은 처음입니다.

앞서 이건희 회장은 1996년과 2005년 두 차례 디자인 혁명을 선언했죠.

기술이 아무리 뛰어나도 디자인이 떨어지면 일류 상품이 되지 못한다는 게 핵심입니다.

과장급 이상은 디자인에 손대지 말라는 지시에 따라 임원들은 가전제품 디자인에 간섭하지 못했죠.

이후 디자인 부문에서 호평을 받기 시작했고, 2000년대 들어 삼성 제품은 세계 1위에 오를 수 있었습니다.

현재 삼성은 서울과 미국 샌프란시스코, 영국 런던 등 7곳의 글로벌디자인연구소에 1,500여 명의 디자이너들이 근무하고 있습니다.

부친에 이어 이재용식 디자인 경영이 시작됐다는 분석입니다.

최근 코로나19 등의 여파에도 삼성전자는 꾸준히 투자해 나선 것으로 조사되기도 했는데요.

지난 5월 이 부회장이 밝혔던 뉴삼성의 실현을 지켜보겠습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 상황이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또 한 번의 위기 상황이라는 평가인데요.

백신 개발이라는 희소식이 전해지고 있지만, 여전히 방역 철저는 우리 산업, 경제계가 지켜야 하는 선입니다.

이번 주 CEO 풍향계는 여기까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