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말 수도권 250㎜ 물벼락…장마 끝난 남부 찜통

날씨

연합뉴스TV 주말 수도권 250㎜ 물벼락…장마 끝난 남부 찜통
  • 송고시간 2020-08-01 11:12:34
주말 수도권 250㎜ 물벼락…장마 끝난 남부 찜통

[앵커]

충청과 호남에 기록적인 폭우를 쏟은 장마전선이 수도권으로 북상하면서, 주말 서울을 비롯한 중북부 지역에는 최고 25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지겠습니다.

남부지방에선 찜통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김재훈 기자입니다.

[기자]

충청과 남부지방에 기록적인 폭우를 쏟은 장마전선이 수도권으로 북상했습니다.

한반도 남쪽의 덥고 습한 공기덩어리가 세력을 키우면서 장마 구름을 중부지방으로 밀어올린 겁니다.

주말 내내 수도권은 집중호우 비상입니다.

한반도 북쪽 찬 공기와 남쪽의 뜨거운 수증기가 충돌하면서 서해상에서 폭우 구름이 지속적으로 발달하겠습니다.

특히, 부산과 대전처럼 양동이로 들이 붓는 듯한 물벼락이 떨어질 것으로 보여 피해가 우려됩니다.

<이경 / 기상청 예보분석관> "주말 동안 수도권과 강원영서에는 매우 강한 비구름이 지나면서 시간당 50~80mm의 매우 강한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엔 총 강수량이 250mm가 넘는 곳이 있겠습니다.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충청에도 100mm 안팎의 비가 예상됩니다.

북한에도 폭우가 쏟아지는데, 한탄강과 임진강 수위가 급상승할 수 있는 만큼 인근 주민과 행락객은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합니다

기상청은 중부지방의 장마는 8월 10일 무렵에 끝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역대 가장 늦게 끝나는 장마와 최장 기간 장마 기록을 동시에 경신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사실상 장마가 끝난 남부지방은 본격 찜통더위가 시작했습니다.

당분간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체감온도가 33도를 웃돌겠고 밤에는 열대야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연합뉴스TV 김재훈입니다. (kimjh0@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