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총선 두 달 남았는데…'선거구 획정' 기싸움만 팽팽

정치

연합뉴스TV 총선 두 달 남았는데…'선거구 획정' 기싸움만 팽팽
  • 송고시간 2020-02-14 21:24:21
총선 두 달 남았는데…'선거구 획정' 기싸움만 팽팽
[뉴스리뷰]

[앵커]

법대로 했다면 1년 전에 끝났어야 할 총선 선거구 획정이 여전히 감감무소식입니다.

다음 달 5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하자는 시간표가 제시됐지만 인구 기준 등 풀어야 할 문제가 산적해 있어 합의까진 진통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한지이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총선에서 선출될 지역구 의원은 모두 253명.

4년 새 지역별로 인구 수가 변하면서 선거구를 새롭게 정해야 합니다.

헌재 결정에 따라 인구가 가장 많은 지역구와 적은 지역구의 비율은 2대 1을 넘을 수 없는 상황.

결국 어느 지역구의 인구 수를 최저기준으로 할지를 결정해야 하는데 민주당과 한국당의 입장 차이는 여기에서 비롯됩니다.

민주당은 4+1 협의체의 잠정 협의대로 인구 13만 9천명인 전북 김제·부안을 인구 하한선 지역구로 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이럴 경우 13만 9천명보다 인구가 작은 지역구는 합치고, 두 배가 넘는 곳은 나눠야 하는데 한국당의 텃밭인 강남의 지역구는 1석 줄고 전남 순천의 지역구는 1곳 늘어나게 됩니다.

반면 한국당은 호남 지역구를 무리하게 유지시키고 수도권 의석을 줄이려 한다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특히 민주당이 대안신당 김종회 의원 지역구인 전북 김제·부안을 인구 하한선 지역구로 거론하는 것을 집중 공격합니다.

김제·부안과 인접한 대안신당 유성엽 의원의 정읍·고창과 통폐합 가능성을 없애 의석을 보존해주려는 것 아니냐는 주장입니다.

<김재원 / 한국당 정책위의장> "불법 4+1협의체의 요구대로 선거구 획정이 이뤄질 경우 40개가 넘는 선거구가 조정 대상이 되고 오로지 유성엽 의원만 좋은 선거구 획정안을 만들 수밖에 없습니다."

한국당은 인구 14만 명의 경기 동두천·연천 선거구 인구수를 하한선 기준으로 제시하는데 이대로라면 호남 지역구 2곳이 사라질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hanj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1.8만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38만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12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