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소상공인들 "극단적 선택 내몰려…영업 제한 철폐해야"

경제

연합뉴스TV 소상공인들 "극단적 선택 내몰려…영업 제한 철폐해야"
  • 송고시간 2021-09-14 20:57:13
소상공인들 "극단적 선택 내몰려…영업 제한 철폐해야"
[뉴스리뷰]

[앵커]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생활고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소상공인들의 안타까운 소식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소상공인 업계가 정부의 영업제한 조치에 반기를 들고 나섰습니다.

한지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소상공인 단체들이 영업시간, 인원 제한 등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거리두기 방역 지침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지난 1년 6개월 동안 자영업자들이 66조가 넘는 빚을 떠안았고, 매장 45만3,000여 곳이 영업난에 문을 닫았다며 온전하게 손실을 보상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오세희 / 소상공인연합회장> "죽음까지 내몰리는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극한 비극이 더 이상 반복되지 않도록 정부의 책임 있는 대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너무나 당연한 절규가 1년 6개월 넘게 외면당하고 있습니다."

이어 죽음까지 내몰리는 자영업자들의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자율적인 방역 책임성을 강화하는 책임방역으로 전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창호 / 전국호프연합회 회장> "자영업자들 스스로 자생할 수 있도록 지금까지 정부에서 행정명령을 한 영업시간 제한, 인원 제한 이 부분이 철폐돼서 저희가 자유롭게 영업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전문가들은 위중증 환자보다도 유행의 규모, 즉 확진자 수를 줄이는 쪽의 세심한 방역 대책이 절실한 때라고 조언했습니다.

<백순영 / 가톨릭대 의대 명예교수> "장소 제한이라든지 인원 제한, 이런 것들을 완전히 해제할 수 있는 것이 위드 코로나의 목표라고 볼 수 있는데…대비는 분명히 해야 하고 시나리오를 잘 짜야 합니다."

코로나19와의 공존 시대에 대비해 업종별·단계별로 정상적인 경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정부가 방역체계 개편을 서둘러야 할 때입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hanj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