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지역주의 강' 못넘는 이재명·이낙연…사면론 뇌관까지

정치

연합뉴스TV '지역주의 강' 못넘는 이재명·이낙연…사면론 뇌관까지
  • 송고시간 2021-07-26 21:13:51
'지역주의 강' 못넘는 이재명·이낙연…사면론 뇌관까지
[뉴스리뷰]

[앵커]

한 달 전만 해도 흥행이 안 될까 걱정해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이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재명·이낙연 후보의 지역주의 공방이 사흘째 이어지자 지도부와 당 선관위원장이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박초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재명 후보는 지역감정을 누가 조장하는지 직접 듣고 판단해보라며 인터뷰 녹음 파일을 공개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 "(작년 7월 이낙연 후보와 만나) 대선 이기시면 좋겠다고 말씀드렸어요. 소위 백제, 호남 이쪽이 주체가 돼서 한반도 전체를 통합한 예가 한 번도 없어요."

이낙연 후보는 맥락이 무엇이든 지역주의를 소환하는 거라면, 언급 자체를 말아야 한다고 응수했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 "어떤 사람과 지역을 연결해 확장력을 얘기하고 있는 것 아닌가요? (인터뷰를 보도한) 기자들이 바보는 아니지 않습니까?"

지도부는 진화에 나섰고, 당 선관위원장은 각 캠프의 총괄본부장을 불러 경고했습니다.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노무현, 문재인 시기를 거치며 최소한 민주당에서는 지역주의의 강을 건넜습니다."

<이상민 / 더불어민주당 선거관리위원장> "볼썽사나운 상호 공방에 대해서는 즉각 멈춰줄 것, 그리고 더이상 되풀이하지 말 것을 당부드립니다."

이후 이낙연 후보 측에서 출구 전략을 찾는 듯했지만.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 "서로에게 상처를 주는 그 어떤 운동도 자체하는 게 옳습니다. 더이상 대꾸하거나, 이러지 않겠습니다."

이재명 후보 측은 "이낙연 후보가 신사인 줄 알았는데 제대로 속았다"며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습니다.

또 올 초 사면론을 들고나온 이낙연 후보가 지지율이 오르지 않자 이번엔 지역주의를 꺼냈다며 '최하수'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후보 아킬레스건인 사면론을 건드린 겁니다.

당 지도부는 후보들 간 '원팀 협약'을 통해 분위기를 반전시킨다는 계획이지만, 감정싸움은 이미 극한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초롱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