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경실련 "서울 평균 아파트값 4년간 2배가량 올라"

경제

연합뉴스TV 경실련 "서울 평균 아파트값 4년간 2배가량 올라"
  • 송고시간 2021-06-23 21:29:22
경실련 "서울 평균 아파트값 4년간 2배가량 올라"
[뉴스리뷰]

[앵커]

현 정부 들어 서울 아파트값이 2배가량 올랐다는 시민단체의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아도 100㎡짜리 서울 아파트 한 채 사는 데 25년이 걸린다는 분석까지 나왔습니다.

곽준영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5월 기준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101㎡의 시세는 22억 원.

11억 원대였던 4년 전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보다 86%가량 올랐습니다.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 "(집값) 잡겠다고 (대책) 내놨는데 그게 하나도 안 먹히니깐… 강남 사람 95%가 집값은 늘 오른다는 '강남 불패'라는 생각을…"

경실련에 따르면 같은 기간 서울 전체 평균 아파트값은 3.3㎡당 3,900여만 원으로 93% 올랐습니다.

6억2천만 원짜리 100㎡ 아파트가 11억9천만 원이 된 셈입니다.

반면 가구당 실질소득은 298만 원, 7% 오르는 데 그쳤습니다.

처분가능소득을 한 푼도 쓰지 않아도 아파트 한 채를 사는 데 25년 걸린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4년 전 보다 11년 더 늘어났습니다.

<김성달 /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 국장> "역대 정부 중 이렇게 집값을 못 잡은 정부가 있었을까 싶을 정도로 집값을 못 잡고 있는 게 아니라 이젠 안 잡고 있다 의심할 정도로…"

정부의 집값 관련 통계가 현실적이지 못하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국토부는 2017년 5월부터 작년 12월까지 서울 아파트값이 17% 올랐다고 발표했지만, 경실련은 79% 상승했다고 봤습니다.

시중 은행 분석도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임효창 / 경실련 정책위원장> "집값 잡는 대통령의 약속을 이행할 의지가 있다면 신뢰할 수 없는 부동산 통계부터 전면 개혁해 집값 상승 실태를 정확히 파악해야…"

경실련은 정부가 3기 신도시 계획 등 집값 상승 유발 정책을 펴는 대신 장기 공공주택을 대량 공급해 집값을 안정시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kwak_k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