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경찰, 현대산업개발 등 5곳 압수수색…강제수사 착수

사회

연합뉴스TV 경찰, 현대산업개발 등 5곳 압수수색…강제수사 착수
  • 송고시간 2021-06-10 20:55:40
경찰, 현대산업개발 등 5곳 압수수색…강제수사 착수
[뉴스리뷰]

[앵커]

광주 철거건물 붕괴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등 5곳을 압수수색하는 등 강제수사에 착수했습니다.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사고 현장과 시내버스에 대한 합동 감식도 진행했습니다.

김경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찰 수사관들이 압수물이 담긴 박스를 들고나옵니다.

경찰이 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해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대상은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광주사무소, 철거업체인 한솔과 백솔, 감리회사 등 모두 5곳입니다.

경찰은 현재까지 철거 현장 관계자 10명 등 모두 13명을 조사했습니다.

이 가운데 사고 당시 작업을 했던 굴삭기 기사 1명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등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다른 부분들도 과실 부분 나오면 추가적으로 계속 (입건)할 겁니다. 일단 (과실이) 눈에 띄는 공사 당사자기 때문에."

경찰은 하도급을 받은 철거업체 한솔이, 백솔에 재하도급을 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입건된 굴삭기 기사는 백솔 대표이사입니다.

경찰은 철거 작업의 문제점 등 아파트 건립 사업 전반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합동 현장 감식과 시내버스에 대한 감식도 진행됐습니다.

감식에는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전문가 자문단 등이 참여했습니다.

붕괴된 건물 잔해와 토사가 뒤섞여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데요.

감식단은 무너진 형태와 잔해 등을 집중적으로 살폈습니다.

<서행남 / 광주경찰청 과학수사계장> "철거 당시 건물의 상태, 철거 작업이 건물 붕괴에 어떤 영향을 미친 것인지에 대해서 광범위하고 면밀하게 감식을 실시하여 붕괴 원인을 명확하게 밝히도록 하겠습니다."

9일 오후 4시 20분쯤 광주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무너지면서 바로 옆 도로를 지나던 시내버스를 덮쳐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