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후보 낸다…당헌 개정 수순 돌입

정치

연합뉴스TV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후보 낸다…당헌 개정 수순 돌입
  • 송고시간 2020-10-29 20:58:59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후보 낸다…당헌 개정 수순 돌입
[뉴스리뷰]

[앵커]

내년 4월 치러지는 서울·부산 시장 보궐선거에 더불어민주당이 후보를 공천하는 쪽으로 방침을 정했습니다.

당원의 뜻을 물어 절차에 나서겠다는 건데요.

스스로 만든 규칙을 지키지 않는다는 비판에도 불구하고 보궐선거의 상징성을 고려해 정면 돌파를 선택한 것으로 보입니다.

백길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 부산 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가닥을 잡고 후속 절차를 위한 당원 투표에 들어갑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의원총회를 통해 후보 추천의 길을 열기 위한 전당원 투표 방침을 알렸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후보자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 아니며 오히려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 심판받는 것이 책임있는 공당의 도리라는 판단에 이르게 됐습니다."

현재 민주당 당헌 당규에는 '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 등이 비리 혐의로 물러나 재보궐선거를 치르는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공천하지 않는다'는 조항이 있습니다.

이에 따르면 서울과 부산시장 보궐 선거 모두 후보를 내서는 안 됩니다.

민주당은 오는 주말 이틀간 전당원 온라인 투표로 당헌 개정에 대한 의견을 묻습니다.

유효투표율이나 가부를 결정짓는 수치 등은 규정하지 않았는데, 당헌 개정 쪽으로 표심이 쏠릴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원칙에서 물러난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지만, 서울·부산의 상징성과 내후년 대선 일정을 고려해 정면 돌파를 시도한 것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민주당은 거듭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서울 부산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립니다. 특히 피해 여성께 마음 다해 사과드립니다."

국민의힘은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후보 내겠다고? 자기네들이 당헌·당규에 자책 사유가 있었을 경우에는 후보 내지 않겠다고 했는데 그 약속을 파기한 거죠."

정의당 역시 "스스로에 대한 약속을 지키지도 못하면서 국민의 삶을 지키겠다고 나서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연합뉴스TV 백길현입니다. (whit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