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재래시장 찾은 문대통령 "국민들이 지갑 닫지 않았으면"

정치

연합뉴스TV 재래시장 찾은 문대통령 "국민들이 지갑 닫지 않았으면"
  • 송고시간 2020-09-29 21:11:52
재래시장 찾은 문대통령 "국민들이 지갑 닫지 않았으면"
[뉴스리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29일)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서울 재래시장을 찾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상인들의 어려움에 귀 기울이고, 국민에게는 착한 소비로 힘이 되어달라고 당부했는데요.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서울의 한 재래시장을 찾았습니다.

직접 카트를 끌고 시장 곳곳을 돌며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시장 상인들을 만나 고충에 귀를 기울였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장사하시기에 괜찮습니까? (고생이 많아요.) 문 닫은 가게가 많더라고요. (안되니까.)"

손님이 줄고 가격이 올라 매출이 예년만 못하다는 걱정에는 안타까움을 나눴고, 잘 이겨내 보겠다는 말에는 감사를 표했습니다.

귤, 밤 등 차례상에 올릴 제수용품을 직접 구매한 문 대통령은 냉면으로 오찬을 하며, 시장을 찾은 고객들의 기념 촬영에도 흔쾌히 응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시장 방문 뒤 SNS에도 글을 올렸습니다.

폭우와 태풍으로 과일과 채솟값이 많이 올라있었다며 시름 깊을 농민의 마음과 매출이 줄어든 상인의 걱정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예년 같지 않은 추석이지만 국민들이 지갑은 닫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어려운 농축 어민들과 상인, 자영업자를 위해 소비생활이 위축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적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확진자 수가 줄어들어 다행이라면서도, 추석을 잘 넘겨 방역과 경제를 함께 지켜내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국민에 이동 자제를 당부한 만큼, 문 대통령은 이번 추석 연휴 기간 관저에 머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june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