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재난지원금 절반 먹는 데 쓰였다…기부금은 2,800억원

경제

연합뉴스TV 재난지원금 절반 먹는 데 쓰였다…기부금은 2,800억원
  • 송고시간 2020-09-22 21:03:59
재난지원금 절반 먹는 데 쓰였다…기부금은 2,800억원
[뉴스리뷰]

[앵커]

정부가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상황 등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전 국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했었죠.

사용 기한이 지난달로 모두 끝났는데요.

구체적인 사용처를 분석해봤더니 절반가량은 마트나 음식점 등에서 소비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정인용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5월부터 지난달까지 정부가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은 모두 14조 2,300억여원.

전국 2,200여만 가구에 돌아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금 등을 제외한 지급액 12조 1,200억여원 가운데 99.5%는 기한 내 모두 사용됐습니다.

<윤종인 / 당시 행정안전부 차관> "긴급재난지원금은 소비 진작과 지역 경제 활성화, 골목 상권 살리기 등 취지에 따라 최대한 편리하게 사용하실 수 있도록 설계하였습니다."

업종별 사용내역을 보면 절반가량이 먹는 데 쓰였습니다.

마트·식료품이 26.3%, 음식점이 24.3% 순으로 높았고, 병원과 약국 10.6%, 주유, 편의점 등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특히 매출 규모 기준으로 연 매출 30억원 이하인 중소나 영세 신용카드가맹점에서 60% 넘게 쓰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정부는 제2의 금 모으기 운동까지 기대하며 고소득자들의 지원금 기부를 유도했지만,

<홍남기 / 기획재정부 장관> "2조가 기부로 되돌아올지 1조 5천억이 될지 예단할 수 없습니다만, 그 돈에 대해서는 어려운 실직자에게…"

실제 직접 기부하거나 3개월 내 신청하지 않아서 기부금이 된 금액은 모두 합쳐도 2,800억원 수준에 불과했습니다.

정부는 해당 금액을 추후 고용유지와 일자리 창출 등에 활용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uotejeo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