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새해에는 책을 읽읍시다"…독서의 도시 '세종'

생생 네트워크

연합뉴스TV "새해에는 책을 읽읍시다"…독서의 도시 '세종'
  • 2020-01-04 14:27:51

"새해에는 책을 읽읍시다"…독서의 도시 '세종'


[생생 네트워크]




[앵커]


 


새해를 맞아 올해는 최소한 몇 권의 책을 읽겠다고 독서량 목표를 세우신 분들 많으실텐데요. 




세종시는 이 같은 결심이 작심삼일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시민 누구나 책을 편하게 읽을 수 있는 도서관 정책으로 책읽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습니다. 




책 읽는 도시 세종시에 이호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세종시 종촌도서관입니다. 




남녀노소 편안하게 책을 읽고 있습니다.




세종시는 서울과 제주에 이어 시민들의 평균 독서량이 높은 도시 가운데 한 곳입니다.


 


세종시민 1명이 한해 평균 10권 이상의 책을 읽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영아 / 세종 종촌도서관 사서> "걸어서 10분 이내에 이용할 수 있는 도서관을 건립하려는 취지를 가지고 굉장히 가까운 거리에 위치하고 있고요. 그래서 어린 자녀들과 부모님들이 걸어서 도서관 오시기 참 좋고…"




세종시는 '책 읽는 세종'이란 표어로 각 동의 복합커뮤니티센터와 도서관을 결합해 누구나 쉽게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그만큼 시민들의 만족도도 높습니다.




<송주영 / 세종 종촌동> "집 근처에 있어서 항상 자주오는 곳인데 아이들도 이용할 수 있는 도서관도 있고 또 저도 볼 수 있는 책도 많아서 굉장히 편리하게…" 




또 공공도서관 간의 자유로운 장서 대출, 반납 서비스이며 시민들이 책을 언제나 읽을 수 있도록 24시간 도서관 서비스도 운영되고 있습니다.




여기는 세종시 U도서관입니다. 




365일 24시간 운영되며 이렇게 자판기처럼 편안하게 책을 빌리고 반납할 수 있습니다.




세종시에서는 도서관에 없는 신간도서도 빌려 볼 수 있습니다.




인터넷이나 모바일 앱을 통해 '희망도서 바로 대출 서비스'를 신청하면 시중 서점에서 그 책을 빌려 볼 수도 있습니다.




<문용준 / 세종시 소담동주민센터> "시민들이 읽고 싶은 책을 관내 서점에서 골라 바로 대출하는 서비스로 반납된 책들은 공공도서관 장서로 구입하여 비치하게 됩니다."




세종시는 2022년까지 8,000권의 장서를 수용할 수 있는 세종시립도서관도 완공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이호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1.8만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38만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12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