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기업기상도] 봄 햇살 화창한 기업 vs 입길 올라 흐린 기업

명품리포트 맥

연합뉴스TV [기업기상도] 봄 햇살 화창한 기업 vs 입길 올라 흐린 기업
  • 2021-03-28 10:05:05

[기업기상도] 봄 햇살 화창한 기업 vs 입길 올라 흐린 기업

[앵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속도 내기 시작했고 4차 재난지원금을 위한 추가경정예산도 확정됐습니다.

당초 예상보다 올해 경제성장률도 좀 더 높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 한 주, 어떤 기업이 맑고 흐렸는지 기업기상도로 살펴보시죠.

김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한 주 기업뉴스 리뷰 주간 기업기상도입니다.

벌이도 나빴던 지난해 가계흑자율은 사상 최고였습니다.

앞날이 불안하니 제대로 못쓴 탓이죠.

지금까진 힘들었지만, 경기 살 조짐 보이면 이 흑자가 소비 살릴 종잣돈 되기 기대하며 기업기상도 출발합니다.

첫 맑은 기업 농심입니다.

장기간 '집콕'에 식품회사들 호황이라더니 작년에 라면만 처음 2조원 넘게 팔았습니다.

세계가 집안에 갇힌 작년 국내외서 라면 수요 급증했죠.

여기에 영화 '기생충'의 짜파구리 효과 더해져 라면 2조868억원 어치 팔았답니다.

16% 이상 늘어난 건데 미국, 중국법인도 20% 넘게 고성장했습니다.

라면이 고성장 상품 되는 날 올 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농심도 좋았지만 매운 볶음면 내세운 삼양식품도 21%나 늘었습니다.

다음은 해운사 HMM입니다.

뛰는 운임 덕에 흑자 반전됐는데 대형 컨테이너선 새로 투입해 날개 달았습니다.

작년 말 1만3,000원대던 주가가 석 달이 채 안돼 3만원 넘봅니다.

증시 주춤해도 작년 10년 만에 흑자내고 올해도 호조인 덕이죠.

운임은 여전히 강세고 컨테이너 1만6,000개 싣는 초대형 선박 두 번째 인도받아 올해 전망도 양호합니다.

돈 들어오고 주가 뛰니 작년 말 찍은 전환사채도 조기 상환합니다.

HMM 임직원도 좋겠지만 무역으로 먹고 사는 한국에 해운업 재건은 생존의 문제입니다.

이제 흐린 기업입니다.

먼저 곧 출범할 LX그룹입니다.

출범하기도 전에 '원조 LX'와 이름 놓고 분쟁 벌어졌습니다.

LG상사, 하우시스 등을 이끌고 LG서 분가하는 구본준 고문이 새 그룹 이름을 LX로 지었죠.

그러자 10년 전부터 LX를 영문이름으로 써온 국토정보공사가 법적 대응 나섭니다.

LG 측은 로고, 색상, 디자인 달라 문제없다지만 순탄하지만은 않을 것 같습니다.

원조 LX는 해외 공적 사업에서도 이 이름 써왔고 브랜드에 300억원 넘게 썼다고 강조합니다.

원조 LX의 공세에 새 LX가 이름 바꿀지, 타협점 찾을지 궁금하네요.

이번엔 호텔신라, 한진그룹입니다.

이 어려운 와중에 경영진 보수 대거 늘어나 눈총받았습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49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31억. 작년 보수인데 액수도 크지만 52%, 40%씩 급증했습니다.

코로나 사태로 매출 거의 반토막 나고 직원들 급여 줄었는데 말이죠.

시선이 부담됐는지 이 사장은 과거 3년간 성과급, 조 회장은 사장에서 회장으로 격상됐기 때문이란 회사 측 설명이 나왔습니다.

비슷한 일 벌어진 대기업 더 있죠.

하지만 두 회사가 코로나 타격 상징 업종이라 더 두드러졌습니다.

근거 내세우기 전에 어려움을 헤아리는 '덕장'의 지혜가 아쉽습니다.

다음은 한국전력입니다.

연료비는 뛰는데 2분기도 전기요금 동결됐습니다.

연료비 연동제 도입 뒤 두 번째인 2분기 요금은 7년 만에 인상 예상됐습니다.

액화천연가스가 40% 이상 오른 것 비롯해 연료비가 다 올랐거든요.

하지만 결론은 동결. 정부, 한전의 결정인데요.

코로나로 다들 힘든데 올리기 어렵다는 이유였습니다.

틀렸다고는 못하지만 명색이 상장사인데다 나중에 부담 더 커질 수 있다는 점에서 현명한 선택은 아닙니다.

두부가 콩보다 싸다며 싼 전기요금 한탄하시던 김종갑 사장님 어찌 생각하시나요?

마지막은 LG전자입니다.

접으려는 스마트폰 사업 팔 곳 마땅찮아 그냥 접을 판입니다.

LG전자가 몇 달간 만성적자 스마트폰 사업 정리 고민해왔죠.

그런데 정리하려고 베트남, 독일 등지 업체와 협상해보니 사갈 곳이 마땅치 않답니다.

후속작 개발 중단돼 다시 하기도 어렵습니다.

이렇다 보니 팔지 못하고 그냥 철수하는 쪽으로 갈 것이란 관측이 유력합니다.

사물인터넷이든 스마트카 사업이든 모바일이 필수인데, LG 표현대로 이 사업을 다른 사업부문에 내재화할지, 완전 접을지 관심인데요.

인력 조정 여부 보면 그 답이 나올 것 같습니다.

지난주는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주 20주기였습니다.

과도 있지만 저성장, 코로나로 힘든 이 때, 그 추진력, 과단성 그리워하는 사람 많은데요.

그의 장점 물려받은 후배 기업인들이 속출해 경제 활력 되찾는 주역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지금까지 주간 기업기상도였습니다.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