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KBL 첫 일본 선수 타이치 "슬램덩크 윤대협과 비슷해요"

스포츠와이드

연합뉴스TV KBL 첫 일본 선수 타이치 "슬램덩크 윤대협과 비슷해요"
  • 2020-07-28 09:15:37


KBL 첫 일본 선수 타이치 "슬램덩크 윤대협과 비슷해요"










[앵커] 










프로농구 '아시아 쿼터제'로 원주 DB에 입단한 나카무라 타이치 선수가 자가격리를 마치고 팀 훈련에 합류했습니다. 










타이치가 슬램덩크의 나라 일본에서 한국 리그로 온 건 고교시절 인연을 맺은 이상범 감독 때문이었는데요. 










정주희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KBL 최초 일본인 선수 타이치, 2주간의 자가격리 기간 배운 한국어로 또박또박 인사합니다.










<나카무라 타이치 / 원주 DB> "연합뉴스TV 안녕하세요~"










타이치가 일본 B리그 교토에서 제안받은 연봉의 3분의1 수준인 5,000만원에 한국에 온 이유는 전적으로 이상범 감독 때문이었습니다.










<나카무라 타이치 / 원주DB> "이상범 감독님 밑에서 지도를 받으면서 배우고 싶다는 마음이 컸고..."










그런 타이치에게 오호리 고교시절 아버지 같았던 이 감독은 냉철한 프로의 세계를 강조합니다.










<이상범 / 원주 DB 감독> "성장 가능성은 굉장히 무궁무진한 선수지만, 프로의 벽은 또 냉엄하고 냉철하기 때문에..."










고교시절 이 감독의 지도 아래 일본에는 없는 스타일인 '키 큰 포인트가드'로 탈바꿈한 타이치.










자신을 일본 원작만화 슬램덩크에 나오는 장신 포인트가드 윤대협에 비유했습니다.  










<나카무라 타이치 / 원주 DB> "센도(윤대협), 마키(이정환)랑 비슷한 것 같다고 느낍니다."










일본 국가대표 출신 타이치는 한국 국가대표 센터 김종규와의 호흡을 기대했습니다.










<나카무라 타이치 / 원주 DB> "가장 인상깊은 선수는 김종규 선수고, 국가대표 선수로서 한일전 하면서도 많이 경기 내용을 봤는데 일본에 없는 스타일의 농구인 것 같았습니다."










본격적인 팀 훈련에 합류한 타이치는 한국 농구팬들과 만날 날을 고대했습니다. 




 




<나카무라 타이치 / 원주 DB> "원주 DB 프로미에서 플레이하게 된 나카무라 타이치입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ge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