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천톤급 해경 경비함 방역…전신방호복에 구슬땀

사회

연합뉴스TV 3천톤급 해경 경비함 방역…전신방호복에 구슬땀
  • 송고시간 2021-07-22 14:06:37
3천톤급 해경 경비함 방역…전신방호복에 구슬땀

[앵커]

최근 청해부대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로 군경 함정방역에도 비상이 걸렸는데요.

출항 전 방역작업이 진행된 인천 해경 부두에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살펴보겠습니다.

최덕재 기자.

[기자]

네, 인천 해경 부두에 나와있습니다.

7박 8일간 50여명의 승조원과 서해에서 임무를 수행하러 나갈 3천톤급 해경 경비함을 보고계신데요.

현재 출항 전 배 전체에 대한 방역 작업이 끝난 상태입니다.

선체 외부는 고압의 물을 뿌린 뒤 솔로 닦아내고, 사람의 손이 많이 닿는 곳은 물기가 마른 뒤 소독액체를 분사합니다.

불볕더위에도 전신 방호복을 입고 방역작업을 한 승조원들은 코로나19 상황이 끝나는 날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겠다고 말합니다.

<이상주 / 서해5도특별경비단 3005함 경사> "함정 출항 전·후 함정 실내·외 전체 방역을 비롯해 출동 중에도 매일 실내방역 및 승조원 건강상태를 점검하고 있습니다. 특히 함정 내부에 사람의 손이 많이 닿는 곳에는 특별히 더 신경을 쓰고 방역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앵커]

경비함은 좁은 공간에서 많은 인원이 근무해야 하는 만큼 집단감염 위험성이 높을텐데요.

승조원 백신접종이나 건강체크 등은 잘 이뤄지고 있나요?

[기자]

네, 말씀하신 것처럼 제한된 공간에서 오랜 시간 여러 사람이 지내야 하는 구조적 특성이 있는데요.

이른바 밀집·밀접·밀폐의 '3밀' 환경에 노출되기 쉬운 만큼 승조원 건강 관리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입니다.

현재 승조원 52명 중 86%인 45명이 2차까지 백신 접종을 마친 상태입니다.

그 외 인원들은 1차 접종예약을 했거나 1차 접종을 마치고 2차 접종을 대기 중입니다.

또 모든 승조원들은 배에 타기 전 발열체크 등 건강상태를 확인해야 합니다.

출항 전·후에 모든 경비함정 내·외부를 방역하고, 출동해 있는 동안에도 모든 승조원을 대상으로 매일 건강상태를 점검합니다.

만약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함정내에 마련된 별도 공간에 격리조치 합니다.

지금까지 3천톤급 해경 경비함에서 전해드렸습니다. (DJ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