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윤석열 장모, 과거 동업자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

사회

연합뉴스TV 윤석열 장모, 과거 동업자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
  • 송고시간 2021-07-22 08:11:28
윤석열 장모, 과거 동업자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 모씨 측이 과거 동업자 정대택씨를 명예훼손과 무고 혐의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소했습니다.

최씨의 법률 대리인 이충윤 변호사는 입장문에서, "이번 고소는 지난 14년간 총 11번의 유죄 판결에서 확정된 정씨의 허위 주장에 관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정씨는 2019년부터 최씨와 그 가족들을 끌어들여 언론과 유튜브를 통해 악의적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