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대마흡입' 비투비 前멤버 정일훈 1심 징역 2년

사회

연합뉴스TV '대마흡입' 비투비 前멤버 정일훈 1심 징역 2년
  • 송고시간 2021-06-11 07:30:04
'대마흡입' 비투비 前멤버 정일훈 1심 징역 2년

대마초를 여러 차례 흡입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아이돌그룹 비투비 전 멤버 정일훈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에서 구속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정 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하고 1억3,300여만원의 추징금을 명령했습니다.

정 씨와 함께 재판에 넘겨진 공범 7명은 대마 구매와 흡입 횟수에 따라 징역 1년 6개월∼2년의 실형 또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