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늑장 보고는 '지침 미숙지'탓…수사는 여전히 '제식구 감싸기'?

정치

연합뉴스TV 늑장 보고는 '지침 미숙지'탓…수사는 여전히 '제식구 감싸기'?
  • 송고시간 2021-06-10 22:35:39
늑장 보고는 '지침 미숙지'탓…수사는 여전히 '제식구 감싸기'?

[앵커]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 사건과 관련한 국회의원들의 질타가 연이틀 이어졌습니다.

이번엔 공군본부 양성평등센터가 지침을 숙지하지 못해 보고하지 않았다고 했고, 수사 과정에 대한 논란은 또다시 불거졌습니다.

신새롬 기자입니다.

[기자]

공군 부사관 사망 사건 보고를 누락한 공군본부 양성평등센터,

의원들은 이 중사가 숨지기까지 성추행 피해 보고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이유를 집중적으로 캐물었습니다.

<송기헌 /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렇게 판단한 사람이 누구예요? 중대하지 않다고 판단한 사람이?"

센터장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 것은 아니었다"며, 즉시 보고하도록 한 지침을 숙지하지 못했다고 답변했습니다.

이 중사의 피해 신고 다음 날 사건을 인지했지만, 지침을 제대로 숙지하지 못해 국방부에는 한 달 뒤 '현황보고' 접수만 했다는 겁니다.

<이갑숙 / 공군본부 양성평등센터장> "제가 지침을 미숙지했습니다."

국방부 장관 등이 사망 전 성추행 사건을 파악하지 못했던 것도 이 같은 배경이 작용한 겁니다.

서욱 장관은 성추행 피해 부사관의 가족이 지난 3월 낸 탄원서도 최근 확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욱 / 국방부 장관> "탄원서 내용은 어제 봤고요. (공군본부 법무실에서는 어떤 조치를 했다고 했습니까?) 보고 못 받았습니다."

지난 3월 접수했지만, 법무실 소속 국선변호인은 한 달 뒤에나 군검찰에 전달한 건데, 여전히 국방부 검찰단은 공군본부 법무실 압수수색은 하지 않았습니다.

<서욱 / 국방부 장관> "(분명히 공군본부 법무실 압수수색 됐습니까?) 아직 안 됐다고 들었습니다."

국방부 검찰단 수사관들이 앞서 공군본부를 압수수색하며 부적절한 발언을 한 사실도 알려졌습니다.

검찰단 수사관과 압수수색 대상이 된 관계자들이 웃으며 인사하고 일상적 대화를 주고받았을 뿐 아니라, '친정집'에 오는 마음이 좋지 않다는 식의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성추행 사건에 대한 조직적인 축소ㆍ은폐 의혹 규명에 나선 국방부 합동조사단,

하지만 합동조사단의 수사마저도 '제 식구 봐주기' 식으로 흐르고 있다는 우려가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신새롬입니다. (ro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