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노마스크' 취객, 달리는 버스서 소화기 뿌리며 난동

지역

연합뉴스TV '노마스크' 취객, 달리는 버스서 소화기 뿌리며 난동
  • 송고시간 2021-02-22 19:56:09
'노마스크' 취객, 달리는 버스서 소화기 뿌리며 난동

[앵커]

30대 여성 취객이 달리는 버스에서 버스 기사를 폭행하고 승객들에게 소화기를 뿌려대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마스크를 써달라는 말에 격분해 난동을 부린 건데요.

행패는 20여 분 가까이 계속됐습니다.

김경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버스 중간쯤에서 갑자기 하얀 연기가 피어오릅니다.

버스 안은 삽시간에 연기로 뒤덮입니다.

사건은 지난 16일 오후 전남 무안을 오가는 한 버스 안에서 발생했습니다.

술에 취한 36살 여성 조 모 씨가 버스에서 소화기를 뿌리며 난동을 부렸습니다.

버스에는 기사 한 명과 승객 8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조씨는 소화기를 뿌리기 전 60살 버스 기사에게 각목을 휘두르고, 승객들에게 위협도 가했습니다.

달리는 버스에서 기사에게 욕설하고 주먹을 휘두르며, 운전대를 잡아 틀기도 했습니다.

비상용 망치로 버스 뒷문 유리창도 깨부쉈습니다.

조씨의 난동은 20분 가까이 계속됐습니다.

술에 취한 여성이 난동을 부렸던 버스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소화기 분말이 사방에 흩뿌려져 아수라장인데요.

차량 뒷문 유리창도 이렇게 깨져 있는 상태입니다.

난동을 부린 이유는 마스크를 제대로 써달라는 요구 때문이었습니다.

<현장음> "마스크 쓰세요. (뭐?) 마스크요."

조씨는 버스에서 담배까지 피웠습니다.

<피해 버스 기사> "조금 가다 보니까 뒤에서 (다른 승객이) 담뱃불을 끄라고 했어요. 왜 그걸 112 신고했냐고. 나는 당연히 승객을 보호할 의무가 있는 거잖아요."

경찰은 조씨를 특가법상 운전자 폭행 등 3개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