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수원 소재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동북부 이전 싸고 마찰

지역

연합뉴스TV 수원 소재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동북부 이전 싸고 마찰
  • 송고시간 2021-02-22 18:08:39
수원 소재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동북부 이전 싸고 마찰

[앵커]

이재명 경기지사가 수원에 있는 도산하 공공기관 26개 가운데 15개를 동북부 지역으로 이전하기로 하자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수원지역 지방의원들은 물론 소속 직원들까지 원점 재검토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보도에 강창구 기자입니다.

[앵커]

이재명 경기지사가 도 산하 7개 공공기관을 낙후된 동북부 지역으로 이전한다고 발표하자 소속 직원들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분산배치에 따른 업무 비효율성은 물론 대다수 직원이 이사를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고혜진 /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책임연구원> "대부분의 부부가 맞벌이하고 있는데 이주를 해야 한다면 그 배우자가 퇴직하거나 이주대상 노동자가 퇴직해야 하는 상황이…"

수원지역 도의원들도 이전계획이 일방적으로 이뤄졌다며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습니다.

<안혜영 / 경기도의원(민주당)> "정책 결정 과정에서 나타난 이재명 도지사님의 일방적 행정에 깊은 우려를 표합니다."

특히 이전 대상에 포함된 경기주택 도시공사와 신용보증재단의 경우 조만간 광교신도시 도청 신청사 부지에 새 사옥을 착공할 예정인데 예산 낭비가 우려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앞서 이재명 지사는 지역 균형발전을 이유로 도청 소재지 수원에 있는 산하 공공기관 8개를 이전하기로 결정한 데 이어 규모가 큰 7개를 추가 이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재명 / 경기지사> "국토 균형발전처럼 경기도 내에서도 지역 간 균형 발전이 매우 중요한 과제가 됐습니다. 경기북동부지역에 발전이 더딘 이유는 분명합니다."

경기도는 추가 이전할 7개 공공기관을 어디로 보낼지 동북부 지역 17개 시군을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5월까지 선정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기존 청사 활용계획도 없는 가운데 수원시민들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됩니다.

연합뉴스TV 강창구입니다. (kcg33169@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