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진상규명 늦은 만큼 제대로'…부마민주항쟁 41주년 기념식

지역

연합뉴스TV '진상규명 늦은 만큼 제대로'…부마민주항쟁 41주년 기념식
  • 송고시간 2020-10-16 19:58:59
'진상규명 늦은 만큼 제대로'…부마민주항쟁 41주년 기념식

[앵커]

작년부터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부마민주항쟁기념식이 오늘(16일) 오전 부산대학교에서 개최됐습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정세균 총리는 박정희 정권의 유신독재에 맞섰던 부마민주항쟁의 정신을 널리 알리는 한편 진상규명과 피해자들의 명예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고휘훈 기자입니다.

[기자]

부산대학교 교정 안에 있는 공터, '넉넉한터'에 기념식장이 마련됐습니다.

올해 41주년을 맞은 '부마민주항쟁'을 기리는 자리입니다.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대한민국 4대 민주항쟁의 하나로 인정받는 부마항쟁은 지난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습니다.

정부주관 기념식으로는 올해 두 번째로 개최됐으며, 지난해는 마산 경남대학교에서 열렸습니다.

기념식은 부마민주항쟁 특별전시를 비롯해 국민의례, 경과보고, 합창 '시월에 서서', 편지 낭독, 기념공연 순으로 진행됐습니다.

특히 부마민주항쟁 당시 공권력이란 이름으로 자행된 무자비한 국가폭력에 희생당한 고 유치준씨의 아들이 아버지에게 보내는 편지가 참석자들의 가슴을 울렸습니다.

<유성국 / 부마항쟁 희생자 고 유치준씨 아들> "아버지가 겪은 일이 역사의 한 페이지에 기록되어 다시는 이러한 공권력에 의한 죽음이 일어나질 않기를…"

이 자리에는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해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변성완 부산시장권한대행, 김경수 경남도지사, 송기인 부마재단 이사장 등 각계 인사가 참석했습니다.

정 총리는 기념사를 통해 부마민주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널리 알리고 진상규명과 피해자들의 명예회복 문제를 살피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아직 밝혀지지 않은 부마항쟁의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내고 항쟁에 참여한 수많은 시민 여러분과 피해자들의 명예를 회복시키겠습니다."

이와 함께 국가폭력 가해자들에 대한 책임소재도 규명하기 위해 관련 조사 인력을 늘리는 한편 부마민주공원기록관과 창원민주주의전당 건립 추진도 서두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연합뉴스TV 고휘훈입니다. (take5@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