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차 추경 현실화?…이해찬 "수해복구 위한 추경편성 논의"

정치

연합뉴스TV 4차 추경 현실화?…이해찬 "수해복구 위한 추경편성 논의"
  • 송고시간 2020-08-10 11:10:39
4차 추경 현실화?…이해찬 "수해복구 위한 추경편성 논의"

[앵커]

전국의 폭우 피해가 심각해지면서 정치권에선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10일)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공식적으로 추경 편성을 언급했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박초롱 기자.

[기자]

네, 오늘 오전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지도부 회의에서 4차 추경 편성을 언급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른 시일 내 고위 당정협의회를 거쳐 수해 피해 복구를 위한 예비비 지출이나 추경 편성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해찬 대표가 말한 예비비는 태풍, 장마 같은 예상치 못한 재난 등이 발생하면 쓰는 예산인데, 현재 2조원가량이 남아있습니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속히 예비비를 투입해 수해 복구에 나서야 한다고 밝히면서 "예비비로 복구가 어렵다면 국회가 추경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수해 복구를 위한 4차 추경은 야권에서 먼저 나온 얘기입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주 목요일 "수해가 극심해 재난지역이 많이 발생하고 있기에 예산 책정된 게 없다면 추경을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재해 추경을 편성해서라도 신속한 복구에 나서야 한다"고 했습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지난주까지만 해도 추경 편성에 신중한 입장이었는데, 지도부의 추경 필요성 언급으로 4차 추경 편성 논의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세 차례 추경으로 58조9천억원을 편성했습니다.

4차 추경이 현실화하면 1961년 이후 59년 만에 한 해 네 차례 추경을 편성하게 됩니다.

[앵커]

여야가 수해 대응에는 한 목소리를 내고 있군요.

여야가 특별재난지역 추가 선포를 서둘러야 한다는 데도 뜻을 모았다고 하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민주당은 지난 주말 수해 피해가 컸던 전남, 경남 지역에 대해서도 신속한 피해조사를 거쳐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현재 경기 안성, 강원 철원, 충북 충주와 제천 등 7개 시군이 재난 복구 비용을 국고에서 지원해주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상태입니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도 모든 수해 피해지역을 조속히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여야는 주요 일정을 미뤄두고 수해 복구 지원에 집중하고 있는데요.

민주당은 지난 주말 광주, 전남지역에서 열려던 당 대표 후보자 합동 연설회를 연기한 데 이어 다른 지역 일정 연기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번 주 금요일에는 대전·충남·세종 합동연설회가 예정돼 있는데, 이해찬 대표는 "나머지 지역 전당대회도 가능한 한 수해 복구에 지장을 받지 않도록 일정을 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비롯한 통합당 지도부는 오늘 섬진강 범람으로 수해 피해가 심각한 전남 구례를 찾습니다.

통합당은 당명과 정강·정책을 새로 발표하려다 일정을 뒤로 미뤘습니다.

김은혜 대변인은 "여러 여론을 수렴하는 절차가 필요하고 수해 관련 민생을 좀 더 점검해보자는 취지에서 일정을 미뤘다"며 "8월 말께 새 당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