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약 복용 '식후 30분'→'식사 직후' 기준 일상화

경제

연합뉴스TV 약 복용 '식후 30분'→'식사 직후' 기준 일상화
  • 송고시간 2020-06-30 13:43:46
약 복용 '식후 30분'→'식사 직후' 기준 일상화

약을 살 때 식후 30분이 아니라 '식사 직후 복용하라'는 안내가 확산하고 있습니다.

의료계에 따르면, 2017년 서울대병원에서 '식사 후 30분'이었던 기존 복약 기준을 '식사 직후'로 변경한 후, 다른 병원들이 대부분 따르면서 '식사 직후 복용'이 점차 일상화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위장장애를 유발하는 해열진통소염제 '이부프로펜' 등 일부 약의 경우만 복용 전에 음식을 먹는 것이 권장되고, 다른 약들은 식후가 아니라도 규칙적으로 복용하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1.8만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45만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200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