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차 안에서 즐기는 콘서트…"함성은 비상등으로"

사회

연합뉴스TV 차 안에서 즐기는 콘서트…"함성은 비상등으로"
  • 송고시간 2020-05-23 10:47:49
차 안에서 즐기는 콘서트…"함성은 비상등으로"

[앵커]

코로나19로 콘서트장의 분위기도 확 바뀌었습니다.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관객들은 차량에 탄 채 가수들의 공연을 즐겼는데요.

자동차 비상등과 경적이 관객들의 함성을 대신했습니다.

나경렬 기자가 그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가수의 노래가 끝나자 관객들이 일제히 자동차 비상등을 켭니다.

어둠 속 300대가 넘는 자동차가 비상등을 켜자 장관을 이룹니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관객들은 차 안에서 콘서트를 즐겼는데, 비상등이 관객의 함성 역할을 한 것입니다.

자동차 경적을 울리는 관객들도 있었습니다.

<에일리 / 가수> "빵빵 소리 듣고 이렇게 힘이 난 건 처음이에요. 오늘 차 안에서 미친듯이 놀아볼까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기 위해 열린 이번 콘서트는 자동차 극장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차 안입니다.

라디오 주파수를 이렇게 돌리면 저 무대에서 공연하는 가수의 노래가 차 안에 울려 퍼집니다.

모처럼 아이들을 데리고 나온 부모들이 많았습니다.

<김민서·김경욱 / 경기도 김포시> "날씨가 좋은데도 야외 활동도 못하고 아이들도 많이 갑갑해 하고 가족들도 아쉬운 상황이었는데, 오랜만에 바람도 쐬고…"

차 안에서 콘서트를 즐기는 건 어른들에게도 색다른 경험입니다.

<박소정·이나라·박홍주 / 서울 송파구> "차 안에서 안전한 분위기에서 가족과 함께 좋은 시간을 보내는 것에 대해서 굉장히 색다르고…"

코로나19로 콘서트장의 풍경은 바뀌었지만, 700여명의 시민들은 예전과 다름없는 열기를 보여줬습니다.

연합뉴스TV 나경렬입니다. (intens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1.8만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45만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200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