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입모양이 보여요"…청각장애인을 위한 투명마스크 배포

지역

연합뉴스TV "입모양이 보여요"…청각장애인을 위한 투명마스크 배포
  • 송고시간 2020-05-22 08:25:41
"입모양이 보여요"…청각장애인을 위한 투명마스크 배포

[앵커]

대전의 한 예비사회적 기업이 청각장애인을 위한 투명 마스크를 제작해 무료로 배포하고 있습니다.

청각장애인들은 보통 수어나 입모양, 얼굴표정을 읽어 소통을 하는데, 코로나19로 인해 전국민이 마스크를 착용하면서 발생한 소통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호진 기자입니다.

[기자]

마스크의 가운데 부분을 잘라내고, 플라스틱 위생 마스크를 붙입니다.

가운데가 투명해 입모양이 훤히 보입니다.

청각장애인을 위한 투명 마스크, 립뷰마스크입니다.

이 립뷰마스크는 이 투명 위생마스크를 탈부착 가능하게 만들어, 언제든지 교환이 가능합니다.

청각장애인을 위한 마스크이지만, 청각장애인이 착용하는 마스크는 아닙니다.

청각장애 학생들을 가르치는 선생님들을 위해 제작됐습니다.

<최상아 / 청각장애인 생애지원센터 직원(청각장애인)> "인공와우수술을 하더라도 듣는 정도가 다 다르기 때문에 저희는 입모양 보는거랑, 얼굴표정 그리고 제스쳐 같은 비언어적인 표현을 정말 중요하게…"

특히 전국의 청각 장애 학생 6,200여명 가운데 대부분은 비장애 학생들과 함께 수업을 받는데, 교사가 마스크를 쓴 채 말하면 수업 내용을 제대로 이해할 수 없습니다.

이를 고려해 대전의 예비 사회적기업 '청각장애인 생애지원센터'에서 입모양이 보이는 마스크를 만든 겁니다.

모든 재원은 후원을 받아 마련됐고, 이 투명 마스크를 필요로하는 학교와 교육기관에는 무상으로 배포하고 있습니다.

또 고3 등교에 맞춰 이미 1,800개를 전국 학교에 전달했습니다.

<조성연 / 청각장애인 생애지원센터 대표> "자원봉사가 한정돼 있기 때문에 한번에 많은 물량이 나갈 수가 없어요. 그래서 시간이 되시면 오셔서 자원봉사 해주시면 저희가 너무 감사할 것 같습니다."

청각장애인 생애지원센터는 제작품을 무상 배포하기도 하지만 도안을 홈페이지에 올려 필요한 사람은 누구나 쉽게 제작해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이호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1.8만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45만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200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