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한미 방위비 협상 잠정 타결…5년 협정 유력

정치

연합뉴스TV 한미 방위비 협상 잠정 타결…5년 협정 유력
  • 송고시간 2020-04-01 14:14:15
한미 방위비 협상 잠정 타결…5년 협정 유력

[앵커]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최종 타결을 앞두고 있습니다.

미국이 당초 요구에서 금액을 대폭 낮췄고, 유효기간 5년 합의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방준혁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9월 이후 반년 넘게 이어진 한미 방위비 분담 협상이 최종 타결을 앞두고 있습니다.

유효기간이 1년이었던 지난해 협정과는 달리, 5년 간의 다년 계약이 유력합니다.

실무진 사이에선 잠정 타결됐고, 최종 결정권자의 승인만을 남겨놓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은보 /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 "상당한 의견 접근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조만간 최종 타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핵심은 총액입니다.

앞서 미국은 40억달러, 우리 돈으로 5조원에 육박하는 무리한 금액을 고집했는데, 지난주 큰 폭으로 제시액을 낮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협상 관계자는 지난달 24일 한미 정상 간 통화를 계기로 협상이 급물살을 탔다고 설명했습니다.

한미 두 정상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하면서 방위비 문제도 순풍을 탄 것으로 보입니다.

<정은보 /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 "70년 한미동맹과 연합방위태세 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협상 대표로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런 가운데 주한미군은 한국인 근로자 수천 명에 대한 무급휴직을 강행했습니다.

다만 협상 타결이 임박하면서, 무급휴직 문제도 곧 해결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최대한 신속히 협상을 마감해 다음 달 29일까지인 20대 국회 임기 내에 비준을 받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방준혁입니다. (b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1.8만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45만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200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