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생계 걱정에 다시 문 열었지만…"목구멍 거미줄 칠 판"

지역

연합뉴스TV 생계 걱정에 다시 문 열었지만…"목구멍 거미줄 칠 판"
  • 송고시간 2020-03-24 21:08:38
생계 걱정에 다시 문 열었지만…"목구멍 거미줄 칠 판"
[뉴스리뷰]

[앵커]

코로나19로 임시 휴업에 들어갔던 부산 전통 시장들이 속속 영업을 재개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손님들의 발길이 뚝 끊긴 상황은 여전한데요.

피부에 와닿는 지원을 호소하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부산시는 우선 현금 100만원씩 직접 지원키로 했습니다.

보도에 고휘훈 기자입니다.

[기자]

부산에서 한복특화시장으로 잘 알려진 부산진시장입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몇차례 임시휴업에 들어갔다 최근 본격적으로 영업을 재개했습니다.

그렇지만 시장을 찾는 사람들은 거의 없습니다.

평상시 같으면 손님들로 북적거려야 될 시간이지만, 복도 시작 지점부터 끝 지점까지 한눈에 바라볼 수 있을 정도로 손님이 없는 상황입니다.

한복 매장은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한복 상인> "우리가 혼수 품목인데 결혼식을 전혀 안 하거든요. 날 받아놓은 것도 전부 취소하고 미루고. 코로나 때문에 병 걸려 죽는 게 아니고 목구멍이 포도청이 아니라 거미줄을 칠 판입니다."

상인들은 뜬구름 잡는 식의 지원보다 피부에 와닿는 지원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합니다.

<박태권 / 부산진시장 상인> "시장 관리비는 시에서 시장에 (직접) 보조를 해줘야 합니다. 시장에 얼마를 보조해주면 그것을 상인들에게 나눠준다든지…"

부산 자갈치 시장도 보름 넘게 임시 휴업했다 최근 재개장했지만, 신통치 않습니다.

<자갈치시장 상인> "시장을 연 지가 1주일 정도 되는데 손님도 별로 없고 관광객도 없고 단골손님 아니고서는 장사하기가 너무 힘들어요."

인근 깡통시장도 최근 다시 문을 열었지만, 손님이 없긴 마찬가지.

날로 어려워지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위해 부산시는 직접 현금을 지급하는 특단의 대책을 내놨습니다.

<오거돈 / 부산시장> "대상은 작년에 연 매출 3억원 이하 소상공인 업체로서 총 18만6천개입니다. 업체별로 100만원씩 일괄 현금으로 지급될 것입니다."

부산시는 이 밖에도 특수고용 노동자와 프리랜서, 코로나19에 따른 무급휴직 노동자 등에 대한 지원책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고휘훈입니다. (take5@yna.co.kr )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1.8만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45만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200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