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문 대통령 "징용해법, 피해자 수용이 전제…日도 내놓길"

정치

연합뉴스TV 문 대통령 "징용해법, 피해자 수용이 전제…日도 내놓길"
  • 송고시간 2020-01-14 21:01:01
문 대통령 "징용해법, 피해자 수용이 전제…日도 내놓길"
[뉴스리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한일 양국관계의 최대 현안인 강제징용 문제의 해법은 피해자 수용이 전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도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머리를 맞대 지혜를 모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한일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는 확고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려운 국제 경기에 힘을 합쳐야될 때, 수출 규제로 양국 기업에 피해가 발생하는 지금의 상황이 안타깝다고 평가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일본의 수출규제, 지소미아 문제 등 보다 쉽게 해결할 수 있는 문제를 해결하면 양국간 신뢰회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판단하고요."

최대 현안인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선 '피해자 수용' 우선 원칙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피해자들의 동의 없이는 한일 정부가 아무리 합의해도 문제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우리는 위안부합의 때 아주 절실하게 경험한 바 있습니다."

이어 한국이 제시한 해법이 유일한 답이 아니라며, 일본도 함께 문제 해결을 위해 고민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한국이 제시한 방안과 일본이 수정 제시하는 방안들을 함께 놓고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나가면 충분히 해결될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은 호르무즈 해협 파병에 대해선 한미동맹과 함께 이란과의 외교관계도 종합적으로 고려한 현실적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습니다.

미국과의 방위비 협상엔 진전이 있지만 이견은 남아있다며 국민들이 동의할 수 있는 수준의 공평한 분담을 이끌어내겠다고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june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1.8만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36만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12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