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슴태반 줄기세포가 뭐길래…33억원어치 밀수 적발

경제

연합뉴스TV 사슴태반 줄기세포가 뭐길래…33억원어치 밀수 적발
  • 송고시간 2020-01-14 19:47:47
사슴태반 줄기세포가 뭐길래…33억원어치 밀수 적발

[앵커]

사슴태반 줄기세포로 만든 알약을 국내로 몰래 들여와 판매하려던 밀수업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만병통치약처럼 시중에 버젓이 유통되고 있지만 효과와 안전성은 입증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진우 기자입니다.

[기자]

한 온라인 사이트에서 '사슴태반 줄기세포'를 검색해봤습니다.

직구사이트에서 팔리는 제품 수십여 개가 쏟아집니다.

사슴태반은 식용으로는 합법이지만, 사슴태반 줄기세포는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엄연한 불법 제품.

하지만 암과 고혈압, 노화 방지 등에 효과가 있다는 광고와 함께 온라인을 통해 무분별하게 유통되고 있습니다.

<마정애 / 식품의약품안전처 수입유통안전과 사무관> "줄기세포는 식용 근거도 없고 안전성도 입증되지 않아서 식품 원료로 인정되지 않고 있으며 건강기능식품으로도 인정된 바가 없습니다."

관세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33억원 상당의 사슴태반 줄기세포 알약을 휴대용 가방 등에 숨겨 몰래 들여온 밀수입자 175명을 무더기로 적발했습니다.

적발된 제품은 싱가포르 회사가 사슴태반에서 채취한 줄기세포로 만든 알약으로, 항노화 효과가 있다며 팔리는 제품.

한 통에 40만원에서 50만원짜리 사슴태반 줄기세포 알약입니다.

뒷면에 한글표시가 없는 것만 봐도, 정식 수입절차를 거치지 않은 불법임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관세청은 적발된 밀수입자들에게 관세법 위반 혐의로 벌금 4억3,000만원을 부과하고 알약은 몰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불법 의약품의 국내 반입을 막기 위해 휴대품이나 국제우편, 특송화물 등에 대한 검사를 강화하는 한편,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는 관련 사이트 차단을 요청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진우입니다. (jin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1.8만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45만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200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