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프로야구] '벼랑 끝' LG vs '어서 끝내자' 키움…잠시 뒤 준PO 3차전

스포츠

연합뉴스TV [프로야구] '벼랑 끝' LG vs '어서 끝내자' 키움…잠시 뒤 준PO 3차전
  • 송고시간 2019-10-09 14:04:23
[프로야구] '벼랑 끝' LG vs '어서 끝내자' 키움…잠시 뒤 준PO 3차전

[앵커]

프로야구 LG와 키움이 잠시 뒤 준플레이오프 3차전을 치릅니다.

오늘 플레이오프 진출 팀이 가려질 수 있는 중요한 한판인데요.

서울 잠실구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안홍석 기자.

[기자]

네, 이곳 잠실구장에서는 오후 2시부터 LG와 키움이 준플레이오프 3차전이 벌어집니다.

오전엔 좀 쌀쌀했는데 오후 들어 따뜻해지면서 지금은 야구 즐기기 딱 좋은 날씨가 됐습니다.

입장권 2만5천장은 이미 매진됐습니다.

곧 관중석이 가득 찰 것으로 보입니다.

그럼 홈팀인 LG 팬 모시고 잠시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인터뷰 : 김종화·박상아 / 경기도 용인시>

<질문 1> LG가 3년 만에 가을야구 진출했는데, 오늘이 마지막 경기가 될 것으로 예상하는 분들이 많아요. 오늘 어떻게 될까요?

<질문 2> 오늘 경기에서 가장 기대되는 선수 있다면 누군가요?

<질문 3> 마지막으로 LG 선수들에게 응원의 한 마디 부탁합니다.

오늘 키움이 이기면 3연승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시리즈를 끝내려는 키움과 벼랑 끝에 몰린 LG 모두 총력전을 펼칠 것으로 기대됩니다.

양 팀 선발투수를 살펴보면요.

LG는 케이시 켈리를 '최후의 보루'로 내세웠습니다.

켈리 선수는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에이스다운 호투로 팀의 준플레이오프 진출에 큰 역할을 했죠.

반면에, 키움은 프로 2년 차 영건 이승호 선수를 내세웁니다.

이승호 선수는 올 시즌 LG를 상대로 개인 통산 첫 완봉승을 거둔 좋은 기억이 있습니다.

키움에서는 '국민거포' 박병호 선수의 방망이도 주목됩니다.

연일 결정적인 홈런포를 터뜨리고 있는데요.

오늘도 홈런을 때리면 지난해까지 포함해 포스트시즌 4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하게 됩니다.

지금까지 잠실구장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12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