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기사 상세보기

사회

연합뉴스TV 조국 일가 수사 일단 제동…검찰 "5촌 조카 수사 주력"
  • 송고시간 2019-09-12 15:27:20
조국 일가 수사 일단 제동…검찰 "5촌 조카 수사 주력"

[앵커]

검찰이 조국 법무부장관 가족 의혹과 관련해 처음 청구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수사에 일단 제동이 걸렸습니다.

검찰은 '조국 가족펀드' 의혹의 핵심인물인 조 장관 5촌 조카의 신병을 확보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김보윤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를 둘러싼 의혹의 핵심은 이 펀드가 투자한 업체의 잇따른 관급공사 수주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 장관과 관련이 있는지 여부입니다.

검찰은 펀드 운용사 대표와 투자업체 대표의 영장심사에서 "조 장관 가족 관련 의혹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라도 두 사람의 구속수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속도를 내오던 검찰 수사는 당분간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습니다.

다만 검찰은 수사가 미진했다기보다 "이들이 주범이 아니라는 등의 이유로 영장이 기각된 만큼 차질 없이 수사를 계속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검찰은 이에 사모펀드 의혹의 핵심인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 씨를 귀국시켜 조사하는 데 주력할 방침입니다.

코링크PE 실제 운영자라는 의혹을 받는 조씨는 관련 의혹이 제기된 뒤 해외로 출국해 귀국하지 않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증거인멸 의혹 수사에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조 장관 가족의 자산관리를 맡아온 한국투자증권 김모 씨는 정 교수 연구실에서 컴퓨터를 갖고 나오기에 앞서 조 장관의 집에 있는 컴퓨터 하드디스크도 교체해줬다고 검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미 정 교수를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로 기소한 검찰은 조만간 정 교수를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김보윤입니다. (hellokb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12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