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기사 상세보기

정치

연합뉴스TV 패스트트랙 연대 vs 조국 파면연대…여야 대치전선 재편
  • 송고시간 2019-09-11 20:14:29
패스트트랙 연대 vs 조국 파면연대…여야 대치전선 재편

[앵커]

조국 법무장관 임명 이후 정치권이 빠르게 양분되고 있습니다.

선거제와 사법제도 개편 패스트트랙을 고리로 한 민주당과 정의당 연대에 맞서 조 장관 파면을 요구하는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손을 맞잡았습니다.

정영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4월 선거제와 사법제도 개편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여야4당과 한국당은 팽팽한 대치 전선을 형성했습니다.

하지만 조국 법무장관 임명 이후 전선이 새롭게 재편되는 모습입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 장관 퇴진을 위해 손을 맞잡았기 때문입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추석 메시지를 통해 모든 분이 힘을 모아야 한다며 조국 파면연대가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일단 해임건의안 처리부터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해임건의안의 발의라든지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저희는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는 분명합니다."

다만 평화당과 대안정치연대가 동참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실제 해임건의안이 발의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해임건의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려면 재적의원 과반의 찬성이 필요한데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의석수만으로는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반면 민주당과 정의당은 선거제와 사법제도 개편 패스트트랙 연대복원에 나섰습니다.

특히 두 당은 검찰의 패스트트랙 관련 국회법 위반 수사를 고리로 한국당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황교안 대표와 자유한국당은 이럴 때만 정의의 이름을 앞세워서, 또 사칭해서 자신들이 벌인 폭력과 불법행위에 따르는 그 책임을 회피하지 말아야 합니다."

새롭게 형성된 대치전선 아래 조 장관 해임건의안과 패스트트랙 처리를 위한 여야 간 힘겨루기는 더욱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정영빈입니다. (jyb21@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126만